A Tribute to Robin Murray

Comment

A Tribute to Robin Murray

5월 29일에 영면하신 로빈 머레이 선생님의 장례식이 지난 지난 6월 19일, 선생님의 댁이 있던 런던 해크니의 올세인트 교회(All Saints Church, Haggerston)에서 열렸습니다.  선생님 일생 구비구비에서 함께 했던 많은 동료, 친구, 가족들이 모여 선생님과의 시간을 추억했고, 선생님이 일궈내었던 여러 사회 변화를 돌이켜보고 함께 축하하는 자리이기도 하였습니다.

Comment

Trump

Comment

Trump

트럼프는 부자다. 그 부의 원천이 부동산이었다는 점은 의미심장하다. 그러나 지금 누구나 인정하듯 미국을 떠받치고 있는 것은 IT산업이다. 애플과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이다. 이들이 트럼프의 무슬림입국금지 조치를 가장 선명하게 반대하고 있다. 중동이 불안할 수록 우수한 두뇌를 수혈받은 IT는 이득이었다. 땅짚고 헤엄쳤던 땅부자는 거기까지 셈할 이유가 없다.

Comment

Ab_New_Normal

Comment

Ab_New_Normal

세계화 반대도 맞고, 런던의 독주에 대한 견제도 맞고, 정치 엘리트들에 대한 반란도 맞다. 그러나 EU탈퇴로 제일 고통을 받을 사람들이 또한 그들 취약한 계층 자신들일 것이다. 유럽연합은 세계화의 주범도 종범도 아닌 그냥 프레임웍에 불과하다. 그 안을 어떻게 구성하고 어떤 가치와 내용으로 채울 지는 민주주의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였을 뿐이다.

Comment

The Social

Comment

The Social

사회혁신은 ‘사회(Society)’의 혁신이 아니다. 실질적이고 실천적인 문제해결 역량을 추구하기 때문에 사회혁신은, 지금까지 시스템이 구축해 놓은 것들의 새로운 조합 또는 그 ‘경계 밖’에서 작동할 수 있어야 한다. 기성의 권위와 위계를 뛰어넘는 ‘소통과 협력’이 없다면 불가능한 작전이다. 그래서 ‘소셜(Social)’혁신이다.

Comment

London

3 Comments

London

인구 800만이 넘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도시 중의 하나인 영국 런던의 시장에 버스운전사 출신 파키스탄 이민자를 아버지로 둔, 사립학교는 꿈도 못꾼, 옥스브릿지 대학 출신도 아닌, 평범하기 짝이 없는... 무슬림이 당선 되었다. 이게 런던 이다. 지금 무슬림 국가 밖에서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 곳은 런던이 유일하지 않을까 싶다.

3 Comments

New Politics

Comment

New Politics

여야를 막론하고 '성공한' 정치인들과 자신이 같은 꿈을 꾸고, 같은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다는, 그리 새로울 것은 없지만 곤혹스런 사실이다. 노동당 스스로도 마찬가지다. 그들이 목표하는 것이 지금 보수당의 위치를 대체하는 데 있지 않다는 사실, 그런 정치기술자에 머무는 건 정말 마음이 움직이지 않는 일이라는 사실, 스스로 대안이 아닌 줄 알면서도 정답인 양 포장하거나 끊임 없이 정치적 타협을 강요 당하는 현실...

Comment

Manchester

Comment

Manchester

큼직큼직한 사각형의 건물들과 붉은 벽돌, 그 사이를 흐르는 시커먼 운하는 산업시대의 감각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다. 도심을 가로지르는 노란색 노면기차(tram)는 시대물 셋트장을 운행하는 궤도열차 같다. 산업혁명과 자본주의의 밑바닥을 가장 먼저 발견한 도시, 협동의 가치와 생산성을 증명한 도시, 시대의 주류와 대안이 공존하는 영국 문명의 적통이 이곳이다.

Comment

A Co-operative School

Comment

A Co-operative School

영국 전체로 따지면 7%의 아이들이 연간 최소 17,000파운드(약 3천만원)에 이르는 학비를 내는 사립학교를 다닌다. 그 7%의 특권적 아이들 중 마이클의 용기와 당당함을 가지고 있는 아이들이 얼마나 될까? 20년 전 스티브 베이커를 면접했던 학부모 이사 데비(Debbie MacLeod)는 자신의 아이들이 모두 졸업하고 떠난 뒤에도 지역사회 일원으로 학교재단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Comment

Save Spiegelhalters

Comment

Save Spiegelhalters

런던의 유명한 건축비평가 이안 넌(Ian Nairn)은 위캄 백화점 건물을 일컬어 'one of the best visual jokes in London(런던 최고의 익살스런 건축)' 이라 했다. 자칫 런던 변두리의 아류에 불과했을 건축에 스피겔할터는 생명력 있는 스토리를 새겨 주었다. 어떤 이는 '의도하지 않은 천재성'이라 하고 또 어떤 이는 '모순에 가득찬 인간성을 비추는 거울' 같은 것이라 칭송한다. 모두 맞는 말이다.

Comment

Democracy

Comment

Democracy

영국에서는 보수당 조차, 'We are the party of working people (일하는 사람들의 정당)'이라는 메니페스토를 앞세우고 선거에 임한다. 일하는 사람들의(of) 정치는 원래, 일하는 사람들에 의한(by) 정치다. 보수당의 공언이 비록 구호에 불과하다 하더라도 40대 중반의 그들이 왕성하게 일하는 모습을 보면 그들 스스로 '일하는 사람들' 임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다. 그들은 '정치'라는 일을 정말 열심히 한다.

Comment

Public Service Innovation 2.

1 Comment

Public Service Innovation 2.

사실 사전 준비 단계를 철저히하고 투명하게 해서 좋지 않은 일이 어디 있겠는가? 영국에 '사회적가치법'이 도입된 것은 최근이지만 사실 영국의 행정은 이미 오래 전부터 각 정부 수준에서 그런 절차를 지켜왔다고 보는게 맞을 것이다. 그게 소모적 갈등도 없애고, 예산도 줄일 수 있는 민주적 방식임을 경험으로 안다. 물론 한국도 몰라서 못하는게 아닐 것이다. 알면서 반복하는 이유도 있을 것이다. 

1 Comment

Elections for Conservatives

Comment

Elections for Conservatives

'나쁜' 보수는 '미숙한' 진보에 기생한다. 진보의 '저항' 정치가 국민의 선택으로 이어지기는 커녕 극우 세력에게 떡밥만 던져준다면 그것만큼 어리석은 일도 없다... 문제는 저항(protest)이 아니라 대안(alternative)이다. 그리고 그 대안은 현실에서 제대로 '작동(work)'하는 것이어야 한다. 진지하고 현실적인 보수주의자들이 많아야 하는 이유다.

Comment

Capital for Social Innovation

Comment

Capital for Social Innovation

앤드류와의 인터뷰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굴벤키언 재단의 파트너들에 대한 철학과 태도이다. 흔히 펀더(funder)와 펀디(fundee)로  정의되는 수직적인 관계가 아닌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가는 파트너(partner) 또는 이들간의 협력의 극대화를 위한 조력자로서 재단의  역할을 분명히 하는 것이다. 프로젝트 지원 자금줄을 쥐고 있는 스폰서로서 프로젝트의 방향과 목표를 좌지우지하는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Comment

Media

Comment

Media

한국이나 영국이나 정치인에 대한 불신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한 '정치인'에 대한 불신이 ‘정치’에 대한 무관심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근본적인 질문을 제시함으로써 정치와 대중을 연결하고 견인하는 것, 그것이 언론의 역할이다. 한마디로, 지체와 작동불능에 빠진 정치를 더 활성화해야 한다는 것이 BBC 파노라마의 4부작 특집 "What Britain Wants(영국이 원하는 것들)"이 던지는 메시지다. 

Comment

Public Service Innovation

Comment

Public Service Innovation

영국 런던의 람베스구(Lambeth Council)는 2010년부터 협동조합형 지자체(Co-operative Council)로 전환을 선언하고 지난 연말, 수년에 걸친 조직개편 작업을 마무리 했다.

Comment

Social Innovation

Comment

Social Innovation

사회혁신(Social Innovation)이든 사회적경제(Social Economy)든 그것 역시 팬시한 아이템과 포멧을 베끼는데만 열중하고 있지는 않은지 반성해 볼 필요가 있다. 방송이 뉴스를 통해 정치에 기생하듯, 사회혁신이라 브랜딩된 프로젝트가 여전히 권력의 부침에 흔들리는 수준이라면 그것도 문제다.

Comment

Civilisation

Comment

Civilisation

산업혁명과 자본주의가 여기서 시작됐고 그 파행의 대안으로서 협동조합이 고안된 곳 역시 이 곳 영국이다. 그 최초의 협동조합이 내세운 제 1의 가치는 '스스로(Self-Help)' 였다. 이에 반해 우리는 여차하면 '사람 불러야지...' 한다.

Comment

TV stuff

2 Comments

TV stuff

채널4는 상업방송의 선정성과 BBC의 독창성 사이의 어떤 그 미묘한 지점들을 짚어 낸다. 그러니 당장은 BBC가 포용할 수 없는 새로운 이슈와 실험은 채널4의 문을 먼저 두드리게 된다. 공영방송 채널4가 추구하는 공영성은 바로 이 지점이다. 

2 Comments